인도 정부, 국가 블록체인 전략 곧 내놓을 예정

인도 정부가 블록체인 기술 채택을 확대한다는 계획 하에 국가 블록체인 전략 수립을 준비 중에 있다.

27일 인디아 타임스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인도의 전자정보부가 블록체인 기술의 잠재력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사용 사례를 확보하기 우해 공유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고 한다. 전자정보부는 또한 '국가 블록체인 프레임워크도 개발 중에 있다고 한다.

인적자원개발, 통신, 전자, IT 부의 산제이 도트레(Sanjay Dhotre) 장관은 블록체인이 거버넌스, 은행, 금융, 사이버보안 등 분야에 걸쳐 높은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발언했다.

인도 개별주들은 이미 블록체인 정책을 자체 개발 중

코인텔레그래프는 이전의 보도에서 인도의 타밀나두 주가 주 정부 차원에서의 볼록체인 기술 및 AI 정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혔었다. 타밀나두의 블록체인 및 AI 정책은 주 정부가 서비스 제공 및 거버넌스 문제 해결에 이 기술을 어떻게 적용할지에 대한 기본 법률을 제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올해 초에 인도 남부의 텔랑가나 주에서도 블록체인 정책 이니셔티브 방안을 내놓았으며 여기에서는 블록체인 스타트업과 연구소들로 구성된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밝혔었다. 이 이니셔티브는 특히 은행 및 금융 부문, 제약, 물류, 정부 서비스 솔루션 등 분야에 초점을 두고 블록체인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한다.

암호화폐에 대한 인도 정부의 입장

인도 정부는 블록체인에 대해서는 이렇듯 전향적임에도 암호화폐에 관한 한 매우 적대적이다. 지난 7월 인도 정부는 "암호화폐 불법화 및 공식 디지털 화폐에 대한 규제안"이라는 이름으로 법안을 제안했다. 이는 인도 내에서 암호화폐 사용을 완전히 금지하는 것뿐만 아니라 인도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 루피'를 도입하기 위해서 제안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