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암호화폐거래소 새 규정 공개 - P2P거래소는 불허

홍콩의 금융 규제 기관인 증권선물위원회(SFC)가 비트코인(BTC)과 암호화폐거래소에 대한 새로운 규정을 발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애슐리 앨더 총재는 11월 6일 홍콩내 핀테크 행사에서 처음으로 이러한 내용을 발표했다. 

암호화폐거래소에 대해 명확해진 규정

새 규정은 암호화폐거래소가 커스터디와 규정준수(compliance), 특히 고객 신원확인(KYC) 및 돈세탁 방지 규정(ALM)에 대해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 지를 구체적으로 서술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플랫폼 운영자는 인가 받은 법인에 적용되는 KYC 요건을 준수해야 한다. 각 고객의 신원과 각 고객의 재무 상황, 투자 경험 및 투자 목표를 확인하기 위해 모든 합리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

게다가 암호화폐거래소는 "전문 투자자들"에게만 상품을 제공할 수 있으며, SFC에 매달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또한 각 거래소에는 독립 감사인이 있어야 하며 기존 상품을 변경하거나 신상품을 제공하려 할 때는 규제기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거래소도 전체 자금의 2% 이상을 핫 월릿(hot wallets)에 담아서는 안 되며 해킹에 대비해 모든 자산을 보험에 가입시켜야 한다.

SFC는 비수탁(non-custodial) 거래소는 허가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SFC는 일반적으로 자신의 자산(명목화폐이건 아니면 가상 자산이건 간에)을 직접 보관하는 투자자가  거래하는 P2P 시장기능만 제공하는 거래소에 대한 면허신청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코인텔레그래프의 보도대로 SFC는 2018년 11월 암호화폐 자금과 거래소에 대한 지침을 처음 제정했다. 1년이 지난 지금 규제당국은 이 작업을 진척시키고 있다고 앨더 총재는 6일 회의에서 말했다.

후오비, HK의 첫 면허 거래소가 될 수 있다

이에 대해 민간투자자 도비완(Dovey Wan)은 암호화폐 산업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특히 후오비가 이미 홍콩에서 처음으로 허가 받은 거래소가 되는 길을 가고 있을수도 있다고 지적한다.

완은 "홍콩 증권선물위원회는 한 시간 후에 암호화폐거래소 지원에 대한 세부사항을 발표할 것"이라며 이렇게 덧붙였다:

“후이비가 이미  홍콩증권거래소에  우회상장되어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이것은 중국에서 최초의 합법화된 암호화폐거래소가 될 수 있도록 엄청난 호의를 베푸는 것이다.”

올해 3월 초 SFC는 시큐리티 토큰 오퍼링(STO)에 대한 규제 가이드라인도 발표했다. 이 기관은 시큐리티 토큰이 "증권" 취급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안 토큰은 홍콩 증권 및 선물 조례에 따라 '증권'이 될 가능성이 높으며, 따라서 기존의 증권법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