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 정부, 암호화폐 채굴자에 대한 전기세 300% 인상

우즈베키스탄 정부암호화폐 채굴자에 대한 전기세를 300퍼센트 인상할 것을 지시했다.

9월 27일자 발표 내용에 따르면, 우즈베키스탄 내각은 암호화폐 채굴자들이 기존에 납부하던 전기세의 세 배를 내야 한다는 법령을 발표했다고 한다.

이 조항은 2019년 8월 22일에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Shavkat Mirziyoyev) 대통령이 내린 "경제 및 사회 부문의 에너지 효율 개선, 에너지 절약 기술 구현 및 재생 에너지원 개발을 위한 가속화 조치"라는 법령에 따른 것으로서, 소비자가 전기 에너지를 보다 합리적으로 사용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에 대한 우즈베키스탄의 접근방법

작년 9월에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디지털 트러스트(Digital Trust)'라는 국가 블록체인 개발기금을 설립할 것을 지시했다. 이 기금의 주된 목표는 블록체인을 의료, 교육 및 문화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정부 사업에 통합시키는 것이다. 이 기구는 우즈베키스탄의 디지털 경제에 대한 국제적인 투자를 담당할 예정이다.

같은 달 초에, 암호화폐의 거래와 자국 내에서의 채굴을 합법화 (및 면세화) 하는 법령이 시행되었다. 이 에 따르면, 재외 국민이 우즈베키스탄에서 암호화폐를 거래하려면 국내에 자회사를 설립해야만 한다.

이 법은 또한 암호화폐 거래소를 설립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71만 달러 정도의 자본을 갖춰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한 암호화폐 거래자에게는 우즈베키스탄 주식 시장 규정이 적용되지 않으며, 거래 수익에 대한 세금 납부 의무가 면제된다.

다른 나라의 채굴 규정

지난 6월, 이란 정부는 새로운 에너지 가격이 승인될 때까지는 암호화폐 채굴 작업을 위한 전력공급을 차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란의 에너지 부는 2019년 6월 21일자로 끝나는 자국의 월별 전기 소비량이 7퍼센트 급증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급증은 자국 내의 암호화폐 채굴 활동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이란 에너지부는 보고 있다.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 부문은 전 세계 해시레이트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어서, 연간 생산되는 모든 코인의 70퍼센트 정도가 중국 소재의 채굴 풀에서 생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지난 4월에 중국 정부는 자국 내의 암호화폐 채굴 사업을 일소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