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비트메인 CEO 새로운 암호화폐 스타트업 출범

블룸버그의 7월 8일 보도에 따르면, 전세계 최대 비트코인(BTC) 마이닝풀 비트메인의 전 CEO가 암호화폐 관련 금융서비스 스타트업을 시작하였다. 

6월 초 발표에 이어, 비트메인의 공동 설립자이자 전 CEO 우지한은 공식적으로 OTC 거래, 대출 그리고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을 오늘 출범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기반의 매트릭스포트(Matrixport)는 2018년 하락장으로 인해 해고되었던 전 비트메인의 수십명의 직원들을 고용하였다. 

매트릭스포트(Matrixport)는 우지한 뿐 아니라 많은 글로벌 VC 기업들, 비트메인을 투자자로 두고 있으며 회사의 CEO이자 비트메인의 주주인 거웨이셩도 주요 주주인 것으로 드러났다. 거웨이셩은 차후 회사의 펀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을 더 공개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하였다.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거웨이셩은 매트릭스포트(Matrixport)가 비트메인 경쟁자라기보다는 파트너로서 행동할 것이며, 회사의 본질이 비트메인과 "매우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음을 강조하였다.  

회사의 4% 지분 보유자이며 비트메인의 창업 멤버인 거웨이셩은 또한 매트릭스포트(Matrixport)가 중국 암호화폐 채굴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하여 비트메인의 커넥션과 전문성을 활용할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비트메인은 2019년 2분기 기존의 IPO 계획을 부활시키고 있다는 소식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