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최초의 규제받는 암호화폐 은행, 울해1분기 출범예정

지난 10년이 넘게 바클레이스 그룹에서 기술 책임자로 재직하고 영국의 디지털 은행 스탈링(Starling) 공동설립자로서 최고기술책임자를 지냈던 마크 히퍼슨(Mark Hipperson)이 또 다른 디지털 은행인 지글루(Ziglu)를 올해 1분기 내에 설립할 계획이다.

지글루는 디지털 은행의 새로운 컨셉을 내걸고 같은 은행 계좌에 법정통화와 디지털 자산을 모두 예금할 수 있게 한다고 홍보하고 있다.

전세계 어디에서나 사용이 가능

일체의 수수료를 받지 않는 이 계좌는 복수의 통화를 입금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들 사이에 자금 교환도 자유롭게 허용할 예정이라 한다. 외환 같은 경우는 은행간 환율을 적용하여 환전되며 암호화폐 매매는 다수의 거래소들이 제시하는 가격 중에서 최고로 유리한 가격이 적용될 것이라고 한다.

이에 더해서 지글루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 계좌에 저장된 통화는 마스터카드 직불카드를 통해 전세계 어디에서든 사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여기에는 암호화폐도 포함이 되어서 구매가 이루어지는 소매점에서 즉시 환전이 이루어진다.

지금 당장은 영국에서만 사용 가능

히퍼슨은 2018년 9월부터 지글루의 CEO를 맡았었고 회사는 영국의 금융행위감독청(FCA)에 전자화폐 발행사 허가를 신청했다.

현재 이 은행은 서비스 개시 전 계좌 개설 신청을 받고 있으나 이는 영국 내 거주자들에게만 허용이 된다. 추후 개설 자격을 외국 거주자들에게도 확대할 계획이다.

다양한 기능을 가능케 한 점에서는 분명한 은행 이노베이션

법정통화와 암호화폐를 함께 저장할 수 있는 계좌를 제공하는 은행은 지글루가 처음은 아니다. 코인텔레그래프가 작년 8월에 보도했듯이 비트왈라(Bitwala)는 비트코인 월렛이 딸린 은행계좌를 내놓았고 이후 이더리움 기능성도 추가했다.

지글루는 암호화폐 기반 직불카드로서도 처음이 아니다. 그러나 여러 개의 명목화폐와 암호화폐를 보유하면서 판매 시점에 즉시 환전이 가능한 카드를 사용해 어떤 통화로던 지불할 수 있도록 하게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