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거래소 플라이빗이 블록체인 프로젝트 상장 과정에서 기술 검증을 강화하기 위해 외부 전문감사 솔루션을 도입한다. 이를 통해 기술 역량이 부족한 프로젝트의 상장을 사전에 방지해 건전한 가상자산 투자 환경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15일 플라이빗 운영사 한국디지털거래소는 블록체인 기술 전문기업 해치랩스와 블록체인 스마트컨트랙트(조건부자동계약체결) 감사 솔루션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플라이빗은 해치랩스의 자체 스마트컨트랙트 감사 솔루션인 '해치오딧(HAECHI AUDIT)'을 자사 상장심사 과정에 도입해 프로젝트에 대한 검증을 강화한다. 이를 통해 거래소 상장 절차에 대한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플라이빗은 해치랩스와의 협업을 통해 거래소 보안도 한층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안이 취약한 가상자산 상장은 거래소 보안 시스템과 사용자 자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플라이빗 측은 “투자자가 상장 절차에 대한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상장 시스템을 더욱 엄격하게 운영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협업을 통해 신뢰 기반의 거버넌스를 구축할 예정”이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