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공동설립자, 중국의 암호화폐와 이더리움과의 호환 원해

이더리움의 공동설립자이자 컨센시스(Consensys)의 설립자인 조셉 루빈(Joseph Lubin)이 중국의 중앙은행발행 디지털화폐(CBDC)가 이더리움과 같은 공적 무허가형 블록체인과 호환성을 갖출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더리움은 매우 긍정적인 '바이러스'

루빈은 9일자 포브스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나는 이 것이 중국 정치지도부가  자신들에게 가장 높은 이익을 가져다줄 것으로 판단하는 방식일 것이라 생각한다. 이를 통해서 우리 네트워크와도 호환성이 있기를 바라는데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다."

이에 더해서 루빈은 이더리움 생태계에 중국이 좀더 적극적인 참여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이 일대일로 사업의 일환으로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는데 이는 이더리움과 같은 공공 블록체인에 비해 기술수준이 훨씬 "취약"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한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우리는 이더리움 기술부문에서 중국에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 이더리움은 모든 블록체인 기술 가운데 가장 강력하며 이는 사람들의 마음에 전염시킬 수 있는 긍정적인 바이러스 일 수 있기 때문이다."

루빈은 또한 중국이 세계 기축통화인 미국 달러화의 지위를 약화시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이런 측면에서 중국의 CBCD가 미치는 영향력은 사소할 것이라고 내다 봤다. 그는 또한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 달러화를 사용하지 않고비즈니스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원하기만 한다면' 얼마든지 암호화폐 규제를 강화할 수 있을 것

루빈은 중국이 이더(ETH) 등 자국 디지털 화폐와 경쟁하는 디지털 화폐에 대한 접근을 방해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중국에서 이더리움에 대한 접근 여부는 중국 정부의 뜻에 달린 문제로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할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위성 블록체인 스트리밍이나 메쉬 네트워크 같은 신기술은 정부의 감시를 벗어날 수 있는 수단을 제공할 여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