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플 임원, "암호화폐 업계, 전문교육 절실해"

암호화폐 업체인 리플(Ripple) 소셜임팩트 부문장인 웨버(Ken Weber) 전세계 대학들이 업계에서의 실제 역할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블록체인 디지털 자산 교육과정을 제공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늘려야 한다고 확신하고 있다.

블록체인 인력 수요가 공급 초과

웨버는지난 8 20 게재된 OpenAccessGovernment와의 인터뷰에서 자격을 갖춘 블록체인 인력과 관련 교육 자원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보고서 인용해지난 수년간 블록체인 개발 기술을 갖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에 대한 수요는 517% 늘어났지만, 수요가 공급을 훨씬 초과하고 있다 시사했다. 웨버의 설명은 다음과 같다.

주된 문제점은 업체가 필요로 하는 블록체인 전문가가 두 종류라는 것이다. 첫 번째로 필요한 종류는 이 기술을 깊이 이해하고 있으며 변경사항을 즉각 구현할 있는 엔지니어이다. 번째는 기술적 직책을 블록체인의 사업목표 적용 문제와 관련하여 결정을 내릴 있는 고위직 직원으로 채워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해당 직원들이 기술에 대한 실질적인 지식을 갖춰야 한다. 업계의 기술격차 문제는 알려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점점 벌어지고 있으므로 이를 해결하지 않으면 된다.”

보다 구체적인 블록체인 교육과정 필요해

웨버는 전세계 50 대학 40% 이상 블록체인이나 암호화폐 강좌를 하나 이상씩은 제공하고 있지만, 이는 법학, 공학, 수학 경영과 같은 다른 학과목과 연관되어 있다고 말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학이 업계에서의 실제 역할과 관련 있는 교육과정을 제공해야 한다고 그는 말한다.

웨버는 또한 분야 업체들이 학계 담당자들과 연계해 인력 수급에 나서야 한다면서, 현재 이러한 일을 하고 있는 업체는 38%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번 초의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서도 밝혔듯이, 블록체인 액셀러레이터 마우스벨트(MouseBelt) 캘리포니아 대학교 캠퍼스 곳에서 블록체인 교육 이니시어티브를 출범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