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선물?: 마두로 정부, 국민 8백만명에게 페트로 반개씩 지급 약속

니콜라스 마두로(Nicolás Maduro)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자국의 정년퇴직자와 공공부문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크리스마스 보너스로 페트로 암호화폐 반 개를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15일 연설에서 450만 명의 퇴직자와 350만 명의 공공부문 근로자들에게 이번 주 내에 페트로 반 개씩을 지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 11월 중순 대통령의 공약을 이행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베네수엘라 정부가 60 달러로 고정시켜놓은 가치를 갖고 있는 페트로 암호화폐를 기준으로 하면 800만 명에 달하는 베네수엘라 국민들은 일인당 30 달러의 보너스를 받게 되는 셈이다. 이를 통해 정부는 총 2억4000만 달러를 지출하게 될 것으로 추산된다.

마두로 대통령은 이번 주에 "경제, 사회적 복지의 새로운 단계"를 선언하면서 이러한 보너스 지급 계획을 발표했다.

대통령은 또한 "정부가 지난 2년에 걸쳐 페트로 발행 준비를 해왔다"며 페트로 발행 직후 정부가 맨 처음 한 일이 "50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를 페트로 암호화폐 가치를 뒷받침할 목적으로 비축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은 정부가 이미 그만큼 분량의 석유를 생산하여 페트로 용도로 비축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하여 마두로 대통령은 "페트로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3000만 배럴에 달하는 석유를 별도로 비축해놓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베네수엘라 내 5만 곳에 달하는 가맹점에서 페트로 디지털 화폐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페트로와 관련하여 베네수엘라 정부가 지금까지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본지는 독자들에게 이 발표를 전적으로 신뢰하지는 말것을 조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