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세무당국, 암호화폐 미신고 시 벌금형

브라질의 세무당국인 연방세무부(RFB)가 비트코인(BTC) 등의 암호화폐 거래를 신고하지 않은 납세자에 대한 과징금을 규정하는 새로운 세법을 발표했다.

이 새로운 암호화폐 세법은 브라질 연방세무부가 지난 8월에 제정한 조항에 대한추가 후속 조치로서, 당시의 조항은 브라질 시민들이 2019년 5월에 도입된 규범적 지침 1,888에 의해 제정된 규칙에 따라 모든 암호화폐 관련 거래를 보고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

이미 시행된 세법은 개인, 기업 및 중개업자에게 적용되며, 매수 및 매도는 물론 기부, 물물교환, 예금, 인출 등의 모든 암호화폐 관련 활동들이 포함된다.

암호화폐 거래 내역서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500~1,500BRD(120~360달러)의 벌금을 물게 된다. 

브라질 암호화폐 시장, 중요 세원으로 부상

지난 8월의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의하면, 브라질 연방세무부는 브라질 암호화폐 시장의 투자자 수가 브라질 2위의 증권거래소로서 당시 고객 수가 80만 명이었던 B3보다 많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