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중앙은행, IMF의 암호화폐 분류 가이드라인 따르기로

브라질 중앙은행은 26일 (현지시간) 매입 또는 매도한 암호화 자산에 대해 국제통화기금(IMF)의 분류 지침(guidelines)을 따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IMF의 새 분류지침에 따르면, 거래된 암호화폐는 비금융상품으로 분류되어 중앙은행의 대차대조표에 재화로 회계처리 될 것이다.

중앙은행 대차대조표는 일반 은행의 대차대조표와 마찬가지로 재무상태를 요약하고 있으며, 자산, 자본, 부채로 구성되어 있다.

암호화폐 거래에는 외환계약의 실행이 수반되기 때문에 중앙은행은 암호자산의 매도 매수를 수출입 통계에서 다루게 된다.  더욱이 브라질은 암호화폐 순수입국이기 때문에 대차대조표에서 무역흑자를 줄이는 역할을 해왔다.

 

암호화폐가 중앙은행 대차대조표에 기록된다는 의미는?

 

코인텔레그래프 브라질에 따르면 암호화폐를 상품으로 분류하는 것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암호화폐를 재산(property)으로 인식하면 결제 메커니즘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자격이 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