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멜론 은행, 블록체인 기반의 마르코 폴로 네트워크에 공식 합류

뉴욕 멜론 은행(BNY Mellon)이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업체인 R3의 무역금융 네트워크인 마르코 폴로 네트워크(Marco Polo Network)에 합류했다.

1조 9,000억 달러가 넘는 자산을 운용하고 있는 이 미국의 은행 및 금융 서비스 회사는 이 기술을 이용한 평가 프로그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마르코 폴로는 지난 11월 25일 밝혔다.

뉴욕 멜론 은행은 마르코 폴로에 합류함으로써 기술 전문성을 확장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자사의 무역금융 활동에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종이 기반의 프로세스를 없애고 사업을 디지털화 하려는 이 은행의 노력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한다.

마르코 폴로는 국제무역의 강화를 목표로 하는 주요 국제 금융 및 은행 기관들의 컨소시엄이다. 2017년에 출범한 마르코 폴로 네트워크는 R3와 아일랜드의 기술업체인 TradeIX의 합작물로서, 프랑스의 BNP 파리바(BNP Paribas) 은행그룹, 네덜란드의 ING Japanese MUFG, 뱅크 오브 아메리카(Bank of America) 및 프랑스의 크레디 아그리콜(Credit Agricole) 등의 주요 금융회사들이 참여하고 있다.

TradeIX의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인 올리버 벨린(Oliver Belin)은 마르코 폴로 네트워크의 회원사가 현재 31개사이며, 이 중 28개사는 은행이고 나머지 3개사가 TradeIX, R3 및 마스터카드(Mastercard)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뉴욕 멜론 은행의 로고가 마르코 폴로 웹사이트에 추가될 예정이라고도 말했다.

회원사들의 마르코 폴로 기술 시험 이어져

마르코 폴로 네트워크에 합류하는 업체들이 늘어남에 따라, 다른 회사들도 이 네트워크의 기술을 시험사용하기 시작했다. 지난 9월 말, 메르세데스 벤츠(Mercedes-Benz)의 모기업인 다임러(Daimler AG)와 기계공학 업체인 뒤르(Dürr AG)는 마르코 폴로 네트워크에서 시범 거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 거래에는 뒤르의 자회사인 솅크(Schenck)의 주문 및 인도 계약이 포함되어 있어, 구매자 은행의 조건부 지불 약속에 의한 대금지불이 확보되어 있다.

지난 10월에는 알파은행(Alfa-Bank), 노보리펫스크 철강회사(Novolipetsk Steel Company), 코메르츠 은행(Commerzbank) 및 베수비우스(Vesuvius GmbH)가 러시아와 독일의 국경 간 결제를 마르코 폴로에서 시험운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