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으로 기부금 모금·전달 과정 투명하게”

블록체인 기부 애플리케이션 체리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체리는 올초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2019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에 선정된 서비스로 이포넷과 두나무, 어린이재단, 이노블록 등이 공동 개발했다.

12일 이포넷은 오는 16일부터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블록체인 진흥주간’에서 ‘체리(CHERRY)-희망 나눔 플랫폼(이하 체리)’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행사 당일 현장에서 체리를 통해 기부하는 참가자는 자신만의 특별한 메시지를 블록체인에 영구적으로 기록할 수 있다.

체리는 기부금이 모금되고 전달되는 모든 과정을 블록체인에 실시간으로 기록해 투명히 공개하고, 스마트 계약(조건부자동계약체결)을 통해서만 기부금이 자동 전달되도록 설계해 기부금 유용의 위험을 최소화했다. 또, 간편계좌 결제, 네이버페이 등 다양한 결제 수단을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BC카드의 유휴포인트를 사용해 체리에서 기부할 수 있는 기능도 개발하고 있다.

이포넷 관계자는 “대한민국 최초로 실제 결제 시스템과 연계된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의 상용 서비스를 출시하게 돼 매우 뜻깊다”며 “투명성과 신뢰성 확보를 통해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는 기부 분야야말로 블록체인이 우리 생활을 가장 크게 바꿀 수 있는 분야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고 유용한 기능을 확장 개발하여 더 따뜻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블록포스트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