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인디 영화 배급 플랫폼 '무비블록' 선보인다

단편 및 인디영화 제작자가 자신의 영화를 온라인 배급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영화 배급 플랫폼이 연내 출시된다. 마땅한 배급사를 찾지 못해 상영에 어려움을 겪었던 영화 제작자는 이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에게 작품을 소개할 수 있게 된다. 사용자는 영화에 대한 후기를 작성하거나 별점을 남기고 암호화폐로 보상 받을 수 있게 됐다.

판도라TV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무비블록은 오는 30일 블록체인 기반 영화 배급 플랫폼을 정식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무비블록은 지난 8월 출시한 무료 시험 플랫폼에 암호화폐를 통한 구매와 보상 기능을 추가해 정식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영화 감독과 제작자, 배급사는 각각 제작한 영상 콘텐츠를 무비블록 플랫폼에 등록할 수 있다. 무비블록 사용자는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영화제 수상작 등 작품성 있는 영화를 플랫폼을 통해 시청할 수 있고, 자막 작성, 후기, 별점 등 다양한 활동에 따라 무비블록(MBL) 토큰으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무비블록은 향후 글로벌 영화 배급 플랫폼으로 서비스를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무비블록은 판도라TV에서 운영하는 글로벌 동영상 플레이어 KM플레이어를 비롯해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 콘텐토스, 온톨로지 등과 적극 연계해 사용자를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또, 리틀빅픽쳐스 등 영화 산업 내 파트너와 협업하고, 다양한 언어 지원 자막 도입과 자체 서포터즈를 통한 다양성 영화 대중화 마케팅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강연경 무비블록 대표는 “무비블록은 약세장이라 평가받는 올해 업비트, 빗썸, 코인원 등 국내 3대 거래소에 상장을 완료했으며 정식 버전 출시로 글로벌 확장까지 앞두고 있다”며 “새롭게 출시될 오피셜 서비스는 베타에서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영화 제작자 및 시청자 모두에게 혜택을 제공할 수 있으며, 사용성을 더욱 높혀 제작된 정식 버전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록포스트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