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빗썸코리아로 새출발 ... 핀테크 사업 강화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을 운영하는 비티씨코리아닷컴이 사명을 ‘빗썸코리아’로 변경,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사업 강화에 나선다. 암호화폐 등 디지털자산을 투자자 대신 보관·관리하는 커스터디(Custody) 서비스를 비롯해 증권형 토큰 발행·유통 관련 신사업에 속도를 낸다는 목표다.

빗썸은 “국내외에서 상대적으로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암호화폐 거래소 이름으로 사명을 통일하기로 했다”며 31일 이같이 밝혔다. 또 사명 변경과 함께 해외 블록체인·암호화폐 사업 확장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빗썸 측은 “블록체인 기반 글로벌 디지털 종합 금융기업으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를 위한 신사업으로 디지털자산 전문 수탁 보관 서비스(커스터디)와 증권형 토큰, 거래소 간 암호화폐 거래 주문을 매칭하고 청산하는 통합거래소 등을 추진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빗썸은 증권형 토큰과 관련 자산 토큰화 플랫폼 ‘코드체인’을 운영하는 블록체인 기업 코드박스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는 한편, 미국 시리즈원, 중국 스탠더드앤컨센서스(SNC) 등의 기업들과 증권형 토큰 기술·서비스 관련 협업을 하고 있다.

빗썸 관계자는 “최근에 업계 최초로 자금세탁방지(AML)센터를 설립하는 등 암호화폐 시장의 투명성과 건전성 확보에 앞장서고 있다”며 “국내 460만 회원 기반을 갖춘 빗썸코리아는 향후 한국 시장에 더 집중하는 한편, 해외 관계사들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블록포스트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