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범주에도 끼지 못하고 낯선 기술이던 블록체인·가상자산이 내년 3월이면 법률로 통제되는 산업으로 자리를 잡는다. 블록체인·가상자산 산업 제도화를 준비하고 시장 확대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국내 블록체인 유망 기업들의 경영전략과 산업 영향을 살펴본다. <편집자주>

국내에 가상자산 거래에 대한 개념이 낯설던 지난 2014년 1월 설립돼 올해로 7년차를 맞는 빗썸은 업력이나 기업규모 면에서 한국 가상자산 산업의 '맏형'이다. 빗썸은 올해부터 블록체인 기반 IT 기술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가상자산 거래 시장을 주도적으로 이끌어온 빗썸이 올초 자체 기술연구소를 설립하며 가상자산 거래 사업의 영역을 블록체인 연구개발(R&D)과 기술 서비스 사업으로 확장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내년 3월 가상자산 사업자의 지위와 의무, 사업영역등을 법으로 규정한 개정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가상자산 거래 플랫폼을 넘어 첨단 IT 기술이 집약된 블록체인·가상자산 기술 서비스 기업으로 변신하겠다는 계획이다.

블록체인 R&D 역량 강화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빗썸은 내부 기술연구소를 통해 거래소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외부 전문기관과 기술 제휴를 추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고려대학교 블록체인연구소는 지난 2월부터 빗썸과 블록체인, 증권형토큰(STO),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현재 빗썸 기술연구소는 △퍼블릭 블록체인 거래(트랜잭션) 분석 △가상자산 개인키(프라이빗 키) 보안 강화를 위한 시스템 구조설계 연구 등을 진행 중이다. 또한, 고객자산 보호 기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개인키를 안전하게 보관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암호화 기능 분리, 검증체계 구현 등 관련 연구도 이뤄지고 있다.

빗썸은 내부 기술연구소 역량 강화 및 기술기업, 전문기관과 협업으로 가상자산 거래 플랫폼을 넘어 블록체인, 암호학, 보안, 빅데이터 등 첨단 IT 기술이 집약된 블록체인 및 가상자산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전략이다.

AML 고도화 등 규제 선제대응


블록체인·가상자산 산업이 안정된 기반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빗썸은 규제 변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지난해 6월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최초로 자금세탁방지(AML)센터를 설립한 빗썸은 업계에서 범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AML 기준 마련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빗썸 AML 센터는 지속적으로 사용자확인(KYC) 강화, 의심거래보고(STR) 및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고도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빗썸은 외부 AML 솔루션도 잇달아 도입해 가상자산 범죄 방지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빗썸은 최근 전문업체와 AML 및 FDS 솔루션 공동 개발을 통해 자체 보안 시스템 고도화 작업을 추진 중이다. 이를 통해 거래소 자체 역량 및 시스템 강화는 물론, 중소 거래소 등 가상자산 사업자들이 표준화된 가상자산 거래 플랫폼을 함께 공유하고 규제에 대응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빗썸 측은 "가상자산 시장 확장으로 생태계 발전을 이끌어나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업계 대표 거래소로써 발빠른 규제 대응으로 국내 산업계 표준을 만드는 것을 최우선적 경영 기조로 삼고 있다"며 "내년 블록체인·가상자산 산업 제도권 진입에 대비해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사용자 중심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