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8,200 달러가 바닥... 2022년 전에 10만 달러 도달"

비트코인(BTC)이 200주 이동평균 선 밑으로 떨어질 수 있지만 그럼에도 가격은 8,200 달러 이상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유명 암호화폐 분석가가 예측했다.

스톡-투-플로우 (stock-to-flow) 비트코인 가격 추정 모델을 고안해낸 '플랜B(PlanB)'는 10일 몇 건의 트위터 메시지를 통해 비트코인 공급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반감기(halving)가 예정돼있는 5월까지 BTC/USD 가격이 10,000 달러 위에서 거래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스톡-투-플로우 여전히 정상 궤도에

플랜B는 반감기로 인해 비트코인의 급등이 시작돼 2021년 12월 이전까지 100,000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는 지난 2019년 1월 BTC/USD 가격이 200주 이동평균(200WMA) 선 위에 머물러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던 바 있다. 이 수치는 과거에도 계속해서 상승세에 있었다.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한 것처럼 200WMA 상승률은 작년 12월에 3%였으나 지금은 4% 선으로 뛰어올랐다.

Bitcoin price stock-to-flow forecast as of January 2019

2019년 1월 현재 비트코인 가격 스톡-투-플로우 예측. 출처 : PlanB/ Twitter

 

Bitcoin price stock-to-flow multiple as of Feb. 10

2020년 2월 10일 현재 비트코인 가격 스톡-투-플로우 배수. 출처 : S2F Multiple/ Twitter

이번 달 들어 투자자들은 가격 조정으로 인해 6,000 달러 또는 그 밑으로까지 떨어질 수 있는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그런 한편 다른 투자자들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으며 예를 들어 베테랑 투자자 피터 브란트(Peter Brandt) 같은 인사들은 BTC/USD 가격이 더 이상 떨어질 일이 없다고까지 말하고 있다.

BTC의 반감기 영향 지연되어 나타날 수도

스톡-투-플로우 수치는 이미 통용되는 비트코인의 수와 새롭게 추가된 비트코인 수 두 가지의 지표를 이용해서 가격 패턴을 예측한다.

이 수치는 그간 상당히 높은 정확성을 보여왔으며 일부 전문가들은 공급이 한정되어 있어서 법정통화처럼 가치 조작을 할 수 없다는 점에서 비트코인을 금과 유사한 경화로 취급하기도 한다.

장기적으로 플랜B는 BTC/USD 가격이 2021년에서 2024년 사이에 100,000 달러까지 오를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러나 그 후에 법정통화(달러)의 지위가 워낙 약해져서 비트코인 가격은 10만 달러 단위로 상승할 수 있고 그럴 경우 스톡-투-플로우 지표는 지금보다 그 유용성이 훨씬 떨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플랜B는 5월에 있을 블록 리워드 반감기가 가격에 미칠 영향에 대한 비판을 반박했다. 애널리스트 닉 카터(Nic Carter)의 주장에 반론을 제기하면서 그는 스톡-투-플로우와 가격간의 관계는 누구 봐도 쉽게 그 정확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어떤 요인에 대한 효과는 늦게 나타날 수도 있다. 반감기의 효과가 단 하루만에 나타나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과학적이지 못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