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금융에서 더 이상 주요 화제거리 아니야"

전직 NFL 선수인 조 테이스만은 비트코인이 대중들의 관심에서 벗어나 뒷전으로 밀려버렸다고 생각한다. 

테이스만은 1월 30일 블룸버그 통신과의 팟캐스트 인터뷰에서 "이것(비트코인)은 뒷 선반에 놓여진 것 같다"고 말했다. 

"언젠가 다시 오를 가능성이 없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나는 그것이 어느 정도까지 진행되었다고 생각합니다,"며 그가 과거에 암호화폐산업에 참여했던 사실을 간략하게 언급했다.

대량채택은 쉽지 않을 것

블룸버그와의 팟캐스트 에피소드에서 테이스만은 주식과 마리화나를 포함한 여러 주제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5명의 자산운용사를 두고 있으며, 자산운용을 위해 그들의 조언을 받아들이고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수익을 높이기 위해 그들과 경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암호화폐 주제에 언급하면서 테이스만은 사용자 채택을 언급했다. "암호화폐로 물건을 사도록 사람들을 설득할 수 있을 때까지, 그것은 어려운 일이 될 것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정부의 우려


테이스만은 또한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의 우려를 언급했다. "정부가 중앙은행이 통제하는 통화가 아닌 다른 통화를 원하겠는가?" 

한편,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테이스만과는 정반대로 현 NFL 선수 러셀 오컹은 최근 비트코인 채택과 교육을 주제로한 회의를 열기도 했다고 2019년 9월 코인텔레그래프는 보도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