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우크라이나의 암호화폐법 제정에 자문 지원

국제적 암호화폐거래소인 바이낸스가 암호화폐법 제정을 준비 중인 우크라이나 당국에 자문 지원을 할 예정이다. 

우크라이나에서 암호화폐의 법적 지위

11월 6일 코인텔레그래프가 받은 보도자료에 따르면, 바이낸스와 우크라이나 디지털 전환부(the Ministry of Digital Transformation)는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우크라이나에서 암호화폐의 법적 지위를 공동으로 연구하기로 했다.

이에 따르면 디지털 전환부, 하원 의원(MP) 및 상업 기업들은 관련 법안을 확정해 2019년 말까지 우크라이나 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자오 창펑(Changpeng Zhao) 바이낸스 CEO는 트위터를 통해 이번 조치가 "수년 전에 비해 진정한 변화"라고 주장했다. 그는 보도자료에서 암호화폐의 합법화와 전향적 입법화가 추가적인 투자 유치를 가능하게 할 뿐 아니라 경제가 긍정적으로 성장하도록 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와 바이낸스, 새 가상 자산 만들것

이번 합의의 일환으로 디지털 전환부와 바이낸스는 '우크라이나에 새로운 가상 자산과 가상화폐 시장'을 조성하는 것뿐만 아니라 블록체인 구현 전략에 초점을 맞춘 실무그룹을 구성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마이케호 페도로프(Mykhailo Fedorov) 부총리는 우크라이나는 마침내 행정부와 입법당국, 시장이 "우크라이나 암호화폐시장 규제에 대해 이해하게 된" 상황에 접어들었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번 조치 덕분에 우크라이나인과 글로벌 암호화폐회사들 모두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우크라이나에서 영업을 할 수 있게 됐다. 우리는 우리에게 자문 지원을 해주겠다는 바이낸스의 뜻을 환영한다. 이 분야에서의 세계적인 선도업체로서의 경험은 법률의 틀과 시장규제 조건 안을 마련하는 우리에게 매우 유용하기 때문이다.” 

세 가지 법률안 공개

한편 이에 앞서 올렉시 즈메레네츠키 (Oleksii Zhmerenetskyi) 하원 의원은 현재의 암호화폐법 제정이 거의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발표했다. 10월 22일 게시물에서, 올렉시 의원은 암호화폐에 대한 세 가지 법률안을 일반에 공개하고 블록체인 및 암호산업 전문가들을 초대해 그 조항들을 검토하고 자신들의 의견을 제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