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코인조인 유저 인출동결 조건부 해제

거래에 익명성을 부가하기 위해 개인정보 보호 툴인 코인조인(CoinJoin)을 채택하고 있는 비트코인(BTC) 사용자들에게 거래소 바이낸스(Binance)가 인출동결 조치로 한바탕 주의를 환기시키고 있다.

지난 12월 19일에 시작되어 현재도 진행중인 트위터 토론에서, Catxolotl이라는 이름의 한 사용자가 바이낸스 싱가포르 직원이 보낸 것으로 보이는 서신 내용을 업로드 했다. 이 직원은 자신들이 알려지지 않은 액수의 비트코인 인출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히고 있었다.

바이낸스, 코인조인 "용납 못해”

그 이유는 Catxolotl이 지갑 제공업체 와사비(Wasabi)를 통해 코인조인을 이용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코인조인이란 여러 비트코인 거래를 그룹화하고 미사용 거래 출력값(UTXO)을 “믹싱해서” 누가 무엇을 어떤 주소로 보냈는지 숨김으로써 모든 사용자의 익명성을 높이는 방식을 말한다.

창펑 자오 CEO를 비롯한 바이낸스 측의 주장에 따르면, 싱가포르 규정에서  코인조인 거래는 더 이상 바람직하지 못한 행위라고 한다.

이후에 온 이메일에서는 "현 시점에서 바이낸스 싱가포르는 도박, P2P, 그리고 특히 다크넷/믹서 사이트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어떠한 거래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밝히고 있다고 한다.

Catxolotl은 이처럼 큰 낭패를 본 이후에 자금 소유권을 되돌려 받았다고 밝혔다:

“새 소식: 내 SAT 토큰은 되찾았지만, 다시는 UTXO 믹싱을 하지 않겠다고 빅 브라더에게 약속해야 했다. 모두들 이번 사태에서 뭔가 배웠기를 바란다.”

코인조인 사용에 따른 불이익, 아직은 해결책 없어

바이낸스도 창펑 자오도 자신들이 현지법을 준수한 것에 대해 사과할 생각은 없는 것으로 보이므로, 소셜 미디어에서는 비트코인 분야의 저명인사들 간에 프라이버시가 강화된 거래를 근절하기로 한 이러한 결정을 놓고 치열한 논쟁이 벌어졌다.

@Bitcoin이라는 트위터 유저는 "어떤 이들은 코인조인을 사용하는 것이 '최고의 관행'이라고 지지하고 있지만, 그에 따른 리스크를 항상 알려주고 있지는 않다"고 지적했다.

“참고로, 코인조인을 사용하는 데 따른 위험은 체인널리시스(@chainalysis) 등의 업체들이 사용자의 '위험 점수'를 높이게 된다는 것이다. 바이낸스(@binance) 등의 업체들은 이러한 벤더들을 이용하고 있으며 데이터도 공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