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온라인 미국 고객에게 매입액의 5% 비트코인으로 되돌려 줄 것

중국 전자상거래 대기업 알리바바가 비트코인(BTC) 보상 앱인 롤리(Lolli)와 제휴함에 따라 미국구매자들은 매입액의 5%를 비트코인으로 돌려받을 수 있게 됐다. 롤리는 알리바바 고객들은 이제 "온라인에서 수천 개의 아이템을 구매할 때" 비트코인 통화의 최소 단위이며 0.00000001 BTC에 해당하는사토시(sats)를 얻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세계최대의 유통업체와 최대의 쇼핑 이벤트

이번 제휴는 중국의 쇼핑 휴일이자 세계 최대의 쇼핑 날인  11월 11일 광군제에 발표됐다. 롤리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쇼핑객들은 2018년 광군제에 310억 달러 이상을 지출했다.

롤리의 최고경영자 겸 공동 창업자인 알렉스 아델만은 알리바바가 세계에서 가장 큰 소매업체이자 전자상거래 회사이기 때문에 이번 협력관계는 롤리에 획기적인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의 제휴로 사용자들이 매일 수백만 개의 제품에 대해 무료 비트코인을 얻을 수 있게 되었다.”

비트코인 보상은 미국에만 적용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비트코인 보상은 미국에서 주문할 때만 주어진다고 한다. 롤리의 커뮤니케이션 책임자인 오버리 스트로벨(Aubrey Strobel)은 중국 거주자들은 이 보상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없을 것이며, 중국에서 미국 사용자에게 운송되는 제품에 대해서만 적용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보도에서 아델만은 이번 제휴는 비트코인과 상거래를 통해 중국과 미국을 연결하는 위대한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알리바바는 비트코인에 우호적이지 않았다. 10월 10일 알리바바의 디지털 결제 회사인 알리페이는 비트코인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되풀이하며 비트코인과 연결된 것으로 확인된 모든 거래를 금지할 것임을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