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비트코인 유입 1위 싱가포르에 내줘

지난 2019년에는 달러환산 비트코인(BTC) 유입 규모 1위의 자리가 2013년 이래 처음으로 미국에서 싱가포르로 넘어갔다. 

분석 사이트인 크리스탈 블록체인(Crystal Blockchain)에 따르면, 지난 2019년 12월 5일 현재 전세계의 사용자들이 싱가포르로 보낸 비트코인 액수는 85억 8,000만 달러에 이른다고 한다. 작년에 싱가포르의 사용자들이 비트코인을 통해 수령한 달러 규모가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많았던 것이다.

크리스탈 블록체인의 데이터에 의하면, 미국은  2014년에서 2018년까지 1위 자리를 차지해왔지만, 작년에 수령한 비트코인은 74억 6,000만 달러에 그쳐 2위로 밀려났다.

비트코인 최대 송출국은 섬나라

하지만 작년에 비트코인을 통해 가장 많은 돈을 송금한 나라는 싱가포르가 아니다. 크리스탈 블록체인의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에는 비트멕스(BitMEX) 호스트 사이트로 알려진 섬나라 세이셸(Seychelles)이 100억 7,000만 달러에 상당하는 비트코인을 송금해 1위를 차지했으며, 전체 거래량에서는 2위를 차지했다고 한다.

미국은 비트코인 거래량에서 3위를 차지했는데, 이는 미국이 5년 연속 1위를 차지해왔던 것을 생각할 때 크게 하락한 모양새다. 2013년 당시에 가장 많은 양의 비트코인이 오간 나라는 영국이었다.

주요 거래소 다수, 규제 적은 지역에서 활동

많은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가 미국과 EU 외의 나라에 자리하고 있는데, 이는 엄격하기로 악명 높은 미국과 EU의 규제 때문이다.

암호화폐 파생상품 부문의 주요 거래소인 비트멕스는 2019년도 비트코인 최대 송출국인 세이셸에 본부를 두고 있으며, 바이낸스(Binance) 역시 말타(Malta)에 위치하고 있다.

하지만, 코인베이스(Coinbase), 크라켄(Kraken), 제미니(Gemini) 등 규모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 다수가 아직은 미국에 자리잡고 있으며, 바이낸스 또한 규제에 민감하게 대응하는 지사를 미국에 설립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