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카드 스와핑'으로 암호화폐 100만달러 훔친 미국인 피소돼

19살짜리 남성이 미국 내 75명에 달하는 피해자를 낸 100만 달러가 넘는 암호화폐 도난 사건과 관련하여 신분도용 혐의로 기소되었다.

18일 맨해턴 지방검사 싸이러스 밴스(Cyrus R. Vance)가 내놓은 보도자료에 따르면 유세프 셀라시(Yousef Selassie) (19)가 20개 주에 걸친 지역에 거주하는 피해자들을 상대로 '심카드 스와핑'을 통해 돈을 뜯어냈다고 밝혔다.

포트아웃(port-out) 수법이라고도 알려진 심카드 스와핑은 피해자의 스마트폰 전화번호를 알아내서 2단계 인증 방법에 사용되는 메시지 또는 전화통화를 차단하여 온라인 금융 및 소셜미디어를 해킹하는 방식이다.

도합 아홉 건에 달하는 죄목으로 기소돼

맨해턴 지방검사 사무실의 보도자료에서도 나타나듯이 셀라시는 1급 및 2급 신분도용, 1급 및 4급 중절도, 컴퓨터 침입, 1급 사취 등 도합 아홉 건에 달하는 죄목으로 기소됐다.

밴스 검사는 성명에서 피의자가 자신의 브루클린 아파트에서 75명에 달하는 피해자들의 계정에 침입해서 100만 달러가 넘는 암호화폐를 훔쳐냈다고 밝혔다.

셀라시는 피해자들이 암호화폐 계정에 잔액이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지메일, 야후메일, 드롭박스 등을 해킹해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한 해킹해 들어간 계정을 사용자들이 다시 되찾지 못하게 하려고 비밀번호를 변경시키고 암호화폐 거래를 많이 하는 사용자들을 의도적으로 선정했다고 한다. 그 이유는 거래를 많이 하는 사람일수록 자금 도난이 발생해도 그 내역을 추적하여 밝혀내기가 어렵기 때문이라고 한다.

구속영장이 발부된 셀라시는 캘리포니아 코로나에서 체포되었고 전자기기와 비트코인(BTC)으로 구매한 보석류도 증거로 압수됐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