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슈퍼마켓 체인 미그로스, 블록체인 기반 식품 추적 시스템 도입키로

스위스 최대의 슈퍼마켓 체인인 미그로스(Migros)가 식품 공급체인 관리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도입하기로 했다.

미그로스는 29일 TE 푸드(TE-Food)의 블록체인 기반 식품 추적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다수의 소매업체들이 상품 거래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그러한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반면 미그로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식품 생산 및 유통 과정을 보다 철저하게 감시해 소비자들에게 보다 높은 가치를 제공할 목적으로 이 시스템을 사용하려는 것이다.

공급체인 최적화를 통한 유통 효율화

미그로스는 이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투명성을 높이는 것 이외에도 제품 리콜을 보다 신속하게 하고 공급체인에 대한 관리를 보다 효율적으로 할 수 있게 되는 등의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공급체인 최적화를 통해서 또한 유통 효율화를 기하고 식품 낭비를 줄이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파트너십을 통해 기존의 추적 기능을 더 연장할 수 있을 것

미그로스의 청과물 공급체인에 TE 푸드 추적 시스템을 실행할 경우 기존 시스템의 기능도 원래보다 훨씬 더 연장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과물 공급자들은 이미 GS1 표준 기반 API를 통해 추적 데이터를 입력할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미그로스는 그러한 기능을 B2B 모바일 및 웹 앱을 통해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TE 푸드는 글로벌 식품업계 전반에 걸쳐 블록체인 기반 공급체인 추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몇 안 되는 기업들 중 하나에 속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