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신발 토큰화 블록체인 시스템 특허 출원

신발 브랜드 나이키(Nike)가 '크립토킥스(CryptoKicks)'라는 이름으로 이더리움 블록체인 상에 대체불가토큰(NFT)으로 토큰화될 수 있는 신발에 대해 특허를 출원했다.

10일자로 출원이 된 이 특허는 신발에 대한 디지털 자산과 이를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대한 방법을 서술하고 있다. 이 문서에 서술된 기술을 구현한 것이 실제 신발의 진위를 확인하고 거래하는데 사용하는 이더리움 ERC721 또는 ERC1155이다.

블록체인 상의 신발

블록체인 상에 등록되어 있는 신발이 누군가에 의해 구매될 경우 이 토큰은 10자리 신발 식별부호와 10자리 소유주 식별부호를 연계시킴으로써 '자물쇠가 풀리게' 된다. 특허 설명서에 따르면 이 시스템을 통해 상품의 진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흥미롭게도 토큰 발행은 신발 판매와도 연계가 되어서 현재 판매된 신발의 희소성을 확인해주는 역할도 한다. 이에 대해 특허 설명서에서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소비자가 진품 신발을 구매할 경우 이에 대한 디지털 데이터가 생성되고 해당 소비자와 링크가 이루어지며 암호화폐 토큰이 배정된다. 그럼으로써 디지털 신발과 암호화폐 토큰은 한데 합쳐져 '크립토킥'이 되는 것이다."

신발 판매가 이루어질 경우 이 디지털 토큰의 소유권은 실제 신발과 함께 구매자에게 넘어가게 된다. 그러한 토큰의 소유권은 별도의 앱을 통해 관리되며 그럼으로써 브랜드의 가치도 높아질 수 있다.

블록체인 상에서 신발을 키우는 것도 가능

이 특허는 또한 인기 높은 블록체인 고양이 게임인 크립토키티(CryptoKitties)로부터 많은 아이디어를 빌리고 있다. 크립토킥은 신발을 '키울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디지털 자산을 통해서 구매자는 실제 신발 또는 디지털 신발을 교환하거나 판매할 수 있고 디지털 신발을 암호화폐 월렛이나 다른 디지털 블록체인 저장소에 저장할 수 있으며, 디지털 신발을 키우거나 다른 디지털 신발과 섞어  다른 '신발' 종족"을  만들 수도 있다. 더구나 기존에 정해진 신발 제조규격에 맞춰서 새로 키운 디지털 신발을 실제 신발로 주문 생산을 할 수도 있다."

블록체인이 갈수록 성숙화되고 대기업들이 이 기술을 점차 더 받아들임에 따라 이 부문의 발달은 갈수록 가속화되고 있다. 그럼에도 전문가들은 이 분야에서 미국이 다른 나라들에 비해 크게 뒤지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최근의 보도에 따르면 블록체인 분야 특허 출원수 측면에서 중국이 미국을 포함하여 세계를 단연 앞서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