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 플랫폼 구축 22억 투입

올해 정부가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 플랫폼 구축에 2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또 블록체인 분야 공공선도 시범사업 10건과 민간주도 국민프로젝트 3건에 각각 70억 원과 48억 원의 예산을 책정, 총 118억 원 예산을 반영키로 했다. 이에 따라 ‘모바일 공무원증’ 등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DID, 탈중앙화된 신원식별시스템)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방송통신위원회와 합동으로 발표한 ‘2020년도 업무계획’을 통해 △블록체인 △실감콘텐츠 △자율주행차 △헬스케어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를 집중투자 대상으로 분류했다. 이른바 ‘DNA(디지털‧네트워크‧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국가가 되기 위한 선도 사업으로 블록체인을 꼽은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우선 블록체인 융합기술 개발에 총 161억 원의 예산을 책정하고, 4000억 규모의 블록체인 연구개발(R&D) 예비타당성(예타)도 다시 추진키로 했다. 또 블록체인 분야 공공선도 시범사업 10건을 선정해 7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블록체인 관련 민간주도 국민프로젝트 3건에 대해서도 48억 원 예산을 책정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공공‧민간 시범사업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를 구현한 바 있다.

블록체인 기반 ID‧인증 네트워크 ‘이니셜’이 대표적이다. 이와 관련 과기정통부는 행정안전부 등과 함께 모바일 전자증명을 공공분야로 확대, ‘모바일 공무원증’ 같은 플랫폼 구축에 총 22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 등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안면 식별‧추적 및 모바일 신분증 등 공공서비스 혁신 사업을 추진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록포스트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