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블록체인 활용으로 예술품 시장 대중화 선도

한화시스템이 불투명하고, 제한된 이해관계자만 참여해 왔던 예술품 거래 시장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나섰다. 이달중 블록체인 기반 예술품 데이터 거래 플랫폼을 출시해 누구나 예술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이를 수익화할 수 있는 데이터 거래 환경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블록체인 통해 예술품 정보 개방, 시장 대중화 촉진”
권익찬 한화시스템 디지털혁신랩 ABT유닛장은 지난 5일 역삼동 르메르디앙 서울에서 열린 ‘핀테크·블록체인 컨퍼런스(FinD) 2019’에서 “예술품 시장에 대한 진입 수요는 높지만 워낙 폐쇄적인 시장이다보니 정작 예술품 구매부터 쉽지 않은게 사실”이라며 “예술품 시장을 대중화하기 위해 우선 예술품 정보부터 개방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권 유닛장은 현재 소수의 에이전트와 전문가들이 예술품 정보를 독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예술품은 그냥 눈으로 봐선 현금가가 얼마인지 가늠하기 힘들기 때문에 가치평가에 대한 정보가 반드시 필요한데, 몇몇 관계자끼리 이를 독점적으로 공유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기에 전체 예술품 거래의 약 57%가 비공개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한화시스템은 예술품 데이터의 신뢰성을 강화하고, 유통을 촉진하기 위해 올초부터 서울옥션의 자회사 블루인덱스와 공동으로 블록체인 기반 예술품 데이터 거래 플랫폼을 개발해 왔다. 한화시스템은 해당 플랫폼을 통해 미술품, 조각상, 아트토이, 피규어 등 여러 예술품에 대한 데이터를 시장 참여자에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권 유닛장은 “지금까지 시장 참여자는 에이전트나 예술품 정보거래 사이트를 통해 한정적으로 예술품 정보를 확인할 수밖에 없었는데 이에 대한 데이터 신뢰성, 객관성 문제가 계속해서 제기돼 왔다”며 “또한, 소수의 직원이 전세계에 흩어진 예술품 정보를 일일이 수집하다 보니, 현실적으로 모든 예술품을 다루기 어렵고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적시에 확인하기 어렵다는 한계도 존재했다”고 말했다.

“데이터 검증하면 토큰 보상…신뢰성 확보”
한화시스템은 예술품 데이터 거래 플랫폼에 올라가는 데이터를 검증하기 위해 토큰 보상 방식을 도입하고 있다. 참여자가 플랫폼에 정보를 등록하려면 토큰 수수료를 지불해야 하는데, 해당 수수료는 향후 거래 정보를 검증하는 검증인에게 보수로 지급된다. 검증이 완료된 정보는 소비자에게 노출되고, 소비자가 이를 조회할때마다 정보 제공자에게 토큰 수수료가 지급된다.

권 유닛장은 “만약 A라는 플랫폼 참여자가 B가 올린 데이터에 이의를 제기하고 또 다른 정보 검증인들이 이를 인정한다면 B의 정보 소유권은 A에게 이전되며, 조회 수수료 역시 A에게 지급된다”며 “이런 과정이 반복되면서 데이터의 신뢰성과 정확성이 높아지는 매커니즘을 갖게 되는 것”이라 강조했다.

한화시스템은 연내 블록체인 기반 예술품 데이터 거래 플랫폼을 출시하고, 전세계 예술품 시장 참여자들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권 유닛장은 “단순히 데이터 거래 플랫폼에서 끝나는게 아니라 고가의 예술품을 디지털화해 소액으로 지분투자 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업모델도 계획 중”이라며 “예술품 소유증명에 대한 등기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생각”이라 말했다.

/블록포스트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