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중국 인민은행 총재: 페이스북의 리브라 컨셉이 크로스보더 결제에 영향을 줄 것

7월 11일 홍콩 기반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지(SCMP)는 전 중국 인민은행 총재가 베이징이 디지털 통화 발행을 상업적 조직으로 위임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고 밝혔다. 

2018년, 15년 동안의 중앙은행의 수장직에서 퇴임한 저우샤오촨(Zhou Xiaochuan)은 중국이 홍콩의 화폐 시스템과 페이스북의 리브라 프로젝트로부터 영감을 받아서 주권 디지털 통화 개념에 대해서 새로운 접근을 수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홍콩의 금융 당국에서는 1 홍콩달러가 약 7.8 달러의 가치를 가지는 것을 보장하는데, 3 개의 은행들은 자체 화폐를 미국 달러 보유금을 담보로 잡아서 발행하였다. 

저우에 따르면 이 방법을 통해서 베이징이 암호화폐의 초기 개발기간 동안 문제가 될 수 있는 큰 변동을 피할 수 있다.

중국의 알리바바나 텐센트와 같은 기술 대기업들은 이미 알리페이나 위챗페이와 같은 디지털 결제 플랫폼을 출시하였으며, 해당 서비스들은 수 억명의 유저들을 보유하고 있다.  

베이징에서의 연설에서 그는 또한 정책 결정자들이 페이스북 리브라 백서를 자세히 읽을 것을 촉구하였다. 또한 기술 대기업들의 수 십개의 주요 회사들로 구성된 비영리 컨소시움이 관리하며 기축 통화 바스켓에 페깅하는 코인 계획이 중국이 주권 디지털 통화를 개발함에 따라 관심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언급하였다. 그는 다음과 같이 첨언하였다:

“리브라는 전통적인 크로스보더 비지니스와 결제 시스템에 영향을 미치는 컨셉을 소개하였다.”

중국이 기관을 설치하고 자체 주권 디지털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