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가격, 선물만기일 결제직전에 '조작된 듯'... 아케인 리서치

이번 주에 새롭게 나온 리서치 결과에 따르면 선물 결제 일자가 비트코인(BTC) 가격을 조작하는 결과를 가져왔다는 의심을 확대시키고 있다.

선물 만료되기 직전에 비트코인 가격 떨어진 경우가 75%

노르웨이의 암호화폐 뉴스 사이트 크립토그라펜(Kryptografen)의 24일자 보도에 따르면 아케인 리서치(Arcane Research)가 내놓은 보고서에서 CME 그룹의 비트코인 선물 결제일이 BTC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밝혀졌다고 한다.

이 보고서에서는 2018년 1월부터 2019년 8월까지 가격 움직임을 분석한 결과 선물만료일날 선물 결제 직전 75%의 비율로 비트코인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CME는 2017년 12월 비트코인 선물상품을 출시한 최초의 사업자였다. 그 이후 투자자들의 관심은 크게 고조됐고 금년 들어 비트코인 거래량은 몇 차례에 걸쳐서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아케인은 비트코인 가격이 15%가 떨어져 8000 달러까지 내려앉기 몇 시간 전에 그러한 보고서를 발행했다. 그 당시에도 가격 폭락은 결제일 며칠 전인 금요일에 일어났다. 이 시점에서 비트코인 미결제 옵션계약 가운데 50% 가량이 만료될 예정이었다.

이번 주의 타이밍 또한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거래 플랫폼 백트(Bakkt)가 새로운 선물상품을 거래 개시할 시점이었으므로 그런 면에서 같은 패턴이 반복될 가능성이 높았다. 거래량은 높지 않았지만 백트 관련자들은 이 상품이 비트코인 가격 발견에 상당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소셜미디어에 회사 관련자가 올린 내용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의 급작스러운 폭락은 시장이 그 진정한 가치를 찾아가고 있다는 조짐이라고 한다. 

의도적인 조작은 아닌 듯

그러나 아케인 리서치는 그러한 가격 움직임을 의심스럽게 보고 있다.

아케인 보고서에서는 "이 수치(선물만료일날 선물 결제 직전 비트코인이 하락하는 비율인 75%)는 따라서 비트코인 가격이 CME 결제가 있기 전에 조작되고 있다는 가설을 지지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여기에서는 또 다음과 같이 덧붙이고 있다.

"그럼에도 수치는 투자자들이 헤징을 하려는 전략에 따라 이루어진 의도적인 조작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지난 8월 아케인 리서치는 비트코인이 실제 시가 비중이 보통 말하듯이 70%가 아니라 90%가 넘어선다는 주장을 내놓아 암호화폐 업계를 들썩이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