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자료

텔레그램의 자체 블록체인인 톤을 전신으로 탄생한 프리톤이 이더리움의 확장성을 개선해 탈중앙금융(De-Fi, 디파이) 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시도에 나섰다. 

29일 프리톤은 이더리움과 프리톤 블록체인을 연결하는 연계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해당 브릿지는 디파이 확장을 목표로 구축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사용자는 이더리움에서 프리톤 블록체인으로 자산을 쉽게 이전할 수 있다. 

이를 위해 프리톤은 새로운 브릿지 토큰을 추가로 발행했다. 브릿지 토큰은 프리톤 브릿지가 안정적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유동성을 유지하고 지배구조를 사용자에게 이전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프리톤은 이더리움의 높은 거래 수수료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으로 프리톤 브릿지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용자는 브릿지를 통해 이더리움 계열 자산을 프리톤 네트워크로 이전함으로써 디파이에서 발생하는 거래 수수료를 낮추고 더 빠른 속도로 거래를 처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브릿지 토큰을 보유한 사용자는 프리톤 브릿지에 영향을 미치는 결정에 투표할 수 있다. 나아가 해당 토큰을 10만개 이상 보유한 사용자는 브릿지 검증자로써 네트워크 탈중앙화에 기여하고 이에 따른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현재 프리톤을 브릿지 토큰 사전판매를 한차례 진행했고, 2차 판매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 내달 중순 브릿지 토큰을 기반으로한 탈중앙화 조직 구성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기사는 광고 기사입니다 코인텔레그래프는 이 페이지의 내용, 정확성, 품질, 광고, 제품 또는 기타 자료에 대해 보증하거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독자들은 회사와 련해 투자 등과 같은 어떤 행동을 취하기 전에 충분히 리서치를 해야합니다. 코인텔레그래프는 보도 자료에서 언급된 내용, 재화 또는 서비스에 대한 의존 또는 사용으로 야기되거나 이와 관련하여 발생한 손해나 손실에 대해 직간접적으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관련 뉴스

가상자산에 20% 양도소득세 부과법안 나왔다

Sora Kim
2020-07-12T15:54:00+09:00

스톰X, 모바일 사용자 위한 스톰샵 통합 발표

Felipe Erazo
2020-03-04T19:23:44+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