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앱 ‘이니셜’, 각종 증명서 발급·관리 '한 손에'

내년 초부터 스마트폰에 탑재된 모바일 전자증명 애플리케이션(앱) ‘이니셜’로 공공‧금융‧교육 분야 각종 증명서를 실시간 발행‧조회‧관리할 수 있게 된다.

이 모든 과정은 개인이 통제한다. 즉 신용등급은 공개하고 회사주소는 비공개하는 등 스스로 신원‧신용 등 각종 정보 활용범위를 관리하고, 어느 기관이 자신의 데이터를 조회했는지 한 눈에 알 수 있다.

또 이동통신사와 금융기관 등 ‘이니셜 DID(탈중앙화된 신원식별 시스템) 연합’이 블록체인으로 디지털 정보에 대한 위‧변조를 원천차단하고, 각종 모바일 전자증명 발행과 검증을 함께 하기 때문에 ‘이니셜’로 서로 다른 지역에 있는 사람끼리 실시간 전자계약도 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이니셜 DID 연합은 6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모바일 전자증명 생태계 확대를 위한 ‘코리아 DID 이니셜 데이’를 열고 DID 기반 서비스 혁신 방안을 논의했다.

이니셜 DID 연합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한 ‘2019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계기로 결성된 컨소시엄이다. 현재 KEB하나은행‧우리은행‧코스콤‧SK텔레콤‧KT‧LG유플러스‧삼성전자‧현대카드‧BC카드‧신한은행‧NH농협은행 등 11개사가 내년 초 ‘이니셜’을 통한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니셜 DID 연합은 이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 등 정부 유관기관과 70여개 기업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자리에서 내년에 ‘이니셜’ 앱을 통해 70여 종의 전자증명서가 발급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특히 은행‧카드‧증권‧보험 등 금융기관과 대기업의 채용과정 등 증명서 원본 확인 서비스에 ‘이니셜’을 활용할 예정이다.

이니셜 DID 연합은 “주요 금융기관과 ICT 선도 사업자들의 역량을 모아 선보이는 ‘이니셜’이 우리나라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는 선도적인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록포스트 김미희 기자